제11회 부산국제무용제, 댄스씨어터 창

2015. 6. 13. 11:14행사 / 공연 / 전시/무용

반응형

 

 

 

 

제11회 부산국제무용제

 

11th Busan International Dance Festival 2015

 

 

 

한국

 

단체 : 댄스씨어터 창

 

작품명 : 봄의 제전

 

 

 

원초적인 박력과 극한의 희열을 주는 스트라빈스키의 봄의 제전이 한국적인 제의 형식으로 탈바꿈한다.


2014년, 어떤 이에게는 마지막 봄이 그리고, 다른 어떤 이에게는 또 다른 봄이 무심하게 흘러갔다.


현 시대의 모든 재앙과 아픔을 달래고자 하는 현대판 살풀이로, 강한 에너지와 부드러운 움직임의 무용언어를 구사하는 김남진의 진혼무를 만나볼 수 있다.


한국. 일본 의 젊은 무용가들로 구성되어 있다.

 

 

 

<D700  AF-I 300mm F2.8>

 

 

Copyright 2014. toodur2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Copyright 2014. toodur2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