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일이 있어서 다녀온 용두산공원

 

거기에 29만원 할아버지 그림이 그려져있더군요...ㅋㅋㅋ

 

 

그리고

 

전에 본 시가 떠오르네요...

 

 

5월 열린 '5.18 32주년 기념, 제8회 서울청소년대회'에서

 

서울 연희초등학교 5학년 유승민군이 쓴 '29만원 할아버지'라는 제목의 시가 서울지방보훈청장상을 수상했다죠....

 

 

 

 

 

29만원 할아버지  

 

 

                                                                            서울연희초등학교 5학년 유승민



우리 동네 사시는 29만원 할아버지


아빠랑 듣는 라디오에서는 맨날 29만원밖에 없다고 하시면서


어떻게 그렇게 큰 집에 사세요?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지르셨으면


할아버지네 집앞은 허락을 안받으면 못 지나다녀요?

 


해마다 5월18일이 되면 우리 동네 이야기가 나오는데


그것도 할아버지 때문인가요?



호기심 많은 제가 그냥 있을 수 있나요?


인터넷을 샅샅이 뒤졌죠.

 

너무나 끔찍한 사실들을 알게 되었어요.

 

왜 군인들에게 시민을 향해


총을 쏘라고 명령하셨어요?


 

얼마나 많은 시민들이 죽었는지 아세요?


할아버지가 벌 받을까 두려워


그 많은 경찰아저씨들이 지켜주는 것인가요?



29만원 할아버지!


 

얼른 잘못을 고백하고 용서를 비세요.

 

물론 그런다고 안타깝게 죽은 사람들이 되살아나지는 않아요.

 


하지만 유족들에게 더 이상


마음의 상처를 주면 안 되잖아요


제 말이 틀렸나요? 대답해 보세요!


29만원 할아버지

 

 

 

Copyright 2012. toodur2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Copyright 2012. toodur2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하루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夜光(야광), 어둠 속에서 스스로 빛나다  (4) 2012.10.25
추억의 LP판  (6) 2012.10.22
본인은~돈이 없어!!!!  (4) 2012.10.16
당구여신 맞대결, 김가영 VS 차유람  (16) 2012.10.14
늑대소년, 송중기 & 박보영  (8) 2012.10.12
부산 자갈치축제 불꽃  (4) 2012.10.11
Posted by toodur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pike2017.tistory.com BlogIcon spike! 2012.10.16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29만원만 가지고 그런 호사를 누려보고 싶다능...^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