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에 길을 지나가다가

뽀로로우산보고 울고난리를 쳐서 하나 샀다...

장화에 우비까지...

 

조카가 아직 말을 못하지만

 뽀로로, 루피, 크롱이, 포비, 에디, 페티, 해리 말만하면 손가락으로 가리키네요...

전 얼마전에야 다 외었는데...ㅋㅋㅋ

뽀통령의 위엄...ㄷㄷㄷㄷ

 

<D700 Tamron17-35mm F2.8~4> 

'하루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의 뽀얀 속살을 보여줘  (5) 2012.04.09
터미네이터, 세상밖으로 나오다.  (5) 2012.04.06
뽀롱뽀롱 뽀로로  (4) 2012.04.05
한장의 찌라시, 지나(G.NA)  (3) 2012.04.04
호루스벤누 Close-Up 접사필터  (0) 2012.04.03
길냥이 생포(?)  (5) 2012.04.02
Posted by toodur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끝판대장 2012.04.05 2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거 쓰실나이는 지나지 않으셨냐능~~~^^;;;

  2. Favicon of https://spike2017.tistory.com BlogIcon spike! 2012.04.05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살짝 의심이...ㅋㅋㅋ^0^;; 아무래도 뽀통령앓이를 하시는거 아닌지...ㅋㅋㅋ^^;;
    저번에 조카 귀엽더라구요!^0^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