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함부르크 국제미술교류전
”To begin is to be half done-만남의 시작”

정확히 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부산진역에 기차가 끊기고, 역 또한 폐쇠가 되었다.
버스로 2~3정거장에 위치한 부산역은 더 현대적으로 바뀌고...

얼마전에 TV에서 보니 폐쇠된 역에서 전시회를 한다고 얼핏 본 듯했다.
마침 근처로 갈일이 있어 카메라를 챙겨 다녀왔다.
그렇게 세련된 전시회는 아니지만 이런 공간이 다시 열린것이 어딘가?

어릴적 갔던 부산진역이 다시 기억위로 떠 오른다...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다시 활짝 열린공간으로 태어나기를...


<D700   Tamron17-35mm F2.8~4  AF-S 24-70mm F2.8>


'하루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의 바디...  (0) 2012.03.06
2012 다시 만난, 봄....  (0) 2012.03.03
문이 열리다...  (0) 2012.02.29
범어사, 곤줄박이 그리고 동박새  (1) 2012.02.27
범어사의 새들(동박새, 직바구리, 곤줄박이, 박새)  (0) 2012.02.25
곤줄박이  (0) 2012.02.21
Posted by toodur2

댓글을 달아 주세요